윤 대통령, 뉴욕서 유엔총회 계기 한미·한일정상회담
기자 : 마민석 날짜 : 2022-09-16 (금) 00:23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 52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집무실에서 열린 소인수 정상회담에서 악수하고 있다.

1824일 영국·미국·캐나다 순방여왕 장례식 참석·유엔총회 연설

 윤석열 대통령이 다음 주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유엔총회 계기에 미국, 일본과 각각 양자 정상회담을 한다.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은 15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에서 오는 1824일 진행되는 윤 대통령의 영국·미국·캐나다 순방 일정을 설명하면서 유엔총회에서 한미 정상회담과 한일 정상회담을 하기로 합의해 놓고 시간을 조율 중이라고 밝혔다.

대통령실 고위관계자는 미국, 일본과는 양자회담을 하기로 일찌감치 서로 합의해놓고 일정을 조율 중이라며 빡빡한 일정이기 때문에 30분 남짓한 짧은 시간 동안 집중적으로 함께 얼굴을 마주 보고 진행하는 회담이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미 정상회담과 관련해서는 지난 정상회담 이후 실무 차원에서 관계 부처들이 발전시켜온 이행방안을 구체화하고 중요한 문제는 한미 정상이 다시 식별해 공감을 이루는 회담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일 정상회담에 대해서는 서로 이번에 만나는 것이 좋겠다고 흔쾌히 합의가 됐다만나서 어떤 얘기를 나눌지는 아직 정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18일 아침에 출국해 같은 날 오후(이하 현지시간) 런던에 도착, 57일의 순방 일정을 시작한다.

도착 날 저녁 찰스 3세 국왕 주최 리셉션에 참석할 예정이며, 리셉션장에서 찰스 3세 국왕을 직접 만나 깊은 위로의 뜻을 전달할 예정이다.

한국전 참전 기념비 헌화도 추진 중이다. 한국전에 참전한 영국군은 총 56000명이다. 미국에 이은 두 번째 규모로 윤 대통령은 이들의 희생과 헌신에 대해 경의를 표한다.

다음날인 19일에는 웨스트민스터 사원에서 엄수되는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장례식에 참석한다. 윤 대통령은 대한민국 정부와 국민을 대표해 영국 국민의 슬픔을 공유하고, 최고의 예우를 갖춰 고인에 대한 추모의 뜻을 다시 한번 표할 예정이다.

런던 일정을 마친 윤 대통령은 19일 저녁 뉴욕에 도착, 유엔총회 일정에 들어간다.

윤 대통령은 유엔총회 일반토의 첫날인 20일 낮 10번째 순서로 연설할 계획이다.

기조연설을 마친 뒤에는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을 면담한다. 북한 문제를 비롯한 지역·국제 현안과 한·유엔 협력 강화 방안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가 진행될 것이라고 김 1차장은 전했다.

한미·한일 정상회담 외에도 저명한 경제계·학계 인사들과의 만남도 추진 중이며, 우리 동포들과의 만남도 있을 예정이다.

21일에는 미국 자연사박물관에서 개최되는 바이든 대통령 주최 리셉션에 참석한다.

세계 경제의 중심지인 뉴욕에서 투자 유치, 우리 기업들의 미국 시장 진출 지원을 위한 다양한 경제 행사도 계획 중이다.

윤 대통령은 이어 22~23일 캐나다를 방문할 예정이다.

23일 오타와에서 트뤼도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고 내년 수교 60주년을 맞이해 양국 간에 전략적 파트너십을 한층 심화할 수 있는 실질적 방안들에 대한 논의를 펼칠 방침이다.


이름 패스워드
비밀글 (체크하면 글쓴이만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서울시 종로구 필운대로 1가 40-4 (필운동) / 사업자등록번호:101-11-14273 /서울 아01866 / 전화02-3291-1700 / 팩스 02-3291-1702 Copyright ⓒ 언론인연합협의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