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美 첨단기술동맹으로 지평 넓혀”…59억 달러 투자 유치 성과
기자 : 마민석 날짜 : 2023-05-01 (월) 23:33


 미국을 국빈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이 24(현지시간) 워싱턴DC 백악관 영빈관 접견장에서 열린 글로벌기업 최고 경영진 접견에서 테드 서랜도스 넷플릭스 공동 최고경영자와 함께 넷플릭스의 한국 콘텐츠 투자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대통령 57일 방미 성과 종합산업·에너지 등 MOU 50건 체결

한미, 최고의 반도체 동맹 토대IRA·반도체과학법 기업 부담 완화

 

윤석열 대통령의 미국 국빈 방문을 계기로 우리나라가 총 59억 달러(78000억 원) 달하는 투자를 유치했다. 미국 기업·기관과는 50건의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정부는 한미 양국이 군사·경제동맹을 넘어 첨단기술동맹으로 지평을 넓혀가는 새로운 전기를 마련했다고 평가했다.

윤 대통령의 방미에는 추경호 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 등 경제부처 장관과 4대 그룹 총수 등 122명의 경제사절단이 동행했다.

59억 달러 투자 유치50MOU 체결

30일 기재부에 따르면 윤 대통령의 국빈 방문을 계기로 미국 기업(8)이 우리나라에 투자하기로 한 금액은 넷플릭스 25억 달러(33000억 원), 6개 첨단기업 19억 달러(25000억 원), 소재과학 기업 코닝사 15억 달러(2) 등 총 59억 달러(78000억 원). 이는 지난해 미국이 우리나라에 직접 투자(FDI)한 금액의 3분의 2에 해당한다.

기재부는 투자 내용 측면에서도 첨단 산업 분야가 주를 이루고 있어 양국 기업이 보유한 우수한 기술과 제조, 인력 역량을 바탕으로 글로벌 초격차 확보에 상호 협력해 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평가했다

아울러 양국 기업·기관은 총 50건의 MOU를 체결했다. 산업 분야 13(배터리·반도체 등)과 바이오 분야 23(제약·의료기기 등), 에너지 분야 13(수소 등), 콘텐츠 분야 1건이다.

기재부는 보잉과 엑손모빌 등 글로벌 유수 기업들이 참여해 향후 양국의 산업과 기술 경쟁력 강화에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세계 최고 반도체 동맹 토대 마련 

기재부는 이번 방미의 가장 큰 성과 중 하나로 첨단산업공급망 파트너십을 공고히 구축하기로 합의한 것을 꼽았다

양국은 차세대 반도체, 첨단 패키징, 첨단 소부장(소재·부품·장비)3대 분야를 중심으로 연구개발 협력 프로그램을 마련할 계획이다. 양국 첨단산업 기업인들도 한미 비즈니스 라운드테이블을 통해 상호협력의 의지를 확인했다.

현재 한국은 미국에 메모리반도체 수입의 25.8%, 미국은 한국에 반도체 장비 수입의 26.9%를 의존하고 있다.

기재부는 양국은 각각 메모리반도체, 반도체 장비에 지닌 비교우위를 바탕으로 서로 긴밀하게 협력하고 있다반도체 공급망의 상호보완적 역할이 더욱 강화될 것으로 기대되며 세계 최고의 반도체 동맹 토대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IRA·반도체법, 한국 기업 부담 완화

양국 정상은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반도체과학법 이행 과정에서 한국 기업의 부담과 불확실성을 줄여준다는 방향에 대해 명확하게 합의했다

특히 바이든 대통령은 한국 기업의 투자와 사업활동에 특별한 지원과 배려를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언급해 한국측에 굳건한 신뢰를 보여 준 바 있다

기재부는 “IRA·반도체과학법 인센티브 집행 과정에서 우리 기업 입장이 최대한 반영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상무당국 간 별도 회담을 통해 대중(對中) 반도체 장비 수출통제 이행 과정에서도 기업 투자 불확실성을 최소화하는 데 합의함으로써 우리 측 의견 반영의 토대를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첨단과학기술 동맹 컨트롤타워 구축사이버안보·우주 등 협력도

양국은 첨단과학기술 분야로 협력의 범위를 확장하고 강화하는데도 공감대를 이뤘다

그 일환으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간 차세대 핵심·신흥기술 대화를 신설해 반도체·배터리·바이오·퀀텀·인공지능(AI) 등 분야 기술 협력을 추진하기로 했다.

양국은 한미동맹이 사이버 공간에도 적용된다는 인식하에 사이버 안보 협력 프레임워크를 채택했고, 이에 기반해 사이버 위협에 공동 대응하고 정보 협력도 강화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한미 우주협력 공동 성명서를 체결해 연내 설립될 우리나라의 우주항공청과 NASA 간 우주탐사·과학 협력도 강화할 방침이다.

미래산업 게임체인저가 될 퀀텀 분야에서도 양자과학기술협력 공동성명서를 채택했다.  

한미 클러스터 라운드테이블을 통해 글로벌 바이오 클러스터의 대표 사례인 보스턴의 성공 요인을 국내에 적용하는 논의도 이뤄졌다

정부는 이번 내용을 반영해 글로벌 혁신 특구 조성방안을 수립하는 등 클러스터 육성 정책을 추진한다.

인재 교류에 6000만 달러투자 비자 발급 5일로 단축

양국은 인태경제프레임워크(IPEF)가 성과를 도출하도록 기술지원, 역량개발 등에 필요한 자원을 제공하는 등 힘을 모으기로 했다

기재부는 ()통상이슈 규범 논의에 주도적으로 참여함으로써 글로벌 질서 형성에 앞장서고, 공급망 다변화·안정화 및 인태지역 진출 기회가 확대될 것으로 기대했다.

이공계(STEM)·인문·사회 분야 대규모 인재 교류도 추진한다. 분야별 2023명의 청년들 간 교류를 위해 6000만 달러 규모의 재원 조성에 합의했다. 특히 석·박사 학위·연구 과정은 역대 최대 규모 풀브라이트 프로그램을 통해 지원한다.

더불어 투자 비자(E2) 발급 대기시간을 대폭 단축하고, 무비자 미국 방문(90일 이내) 지위를 연장하는 등 양국 간 교류 확대를 위한 제도적 기반도 확충하기로 했다.

기재부는 미래 산업·과학기술을 이끌 차세대 주역들 간 인적 유대를 심화하는 한편, 투자 비자(E2) 발급 대기시간을 대폭 단축(875)하여 대미(對美) 투자기업의 애로요인을 완화하고 상호투자 협력이 심화할 것으로 기대하한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다음 달 8일 대외경제장관회의를 열어 정상회담 후속 조치를 논의할 계획이다.

문의 : 기획재정부 대외경제국 통상정책과(044-215-7670)


이름 패스워드
비밀글 (체크하면 글쓴이만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서울시 종로구 필운대로 1가 40-4 (필운동) / 사업자등록번호:101-11-14273 /서울 아01866 / 전화02-3291-1700 / 팩스 02-3291-1702 Copyright ⓒ 언론인연합협의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