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베트남, 소비재·플랜트·서비스 등 다양한 분야로 협력관계 심화”
기자 : 마민석 날짜 : 2023-06-25 (일) 23:54


 윤석열 대통령이 23(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 한 호텔에서 열린 한-베트남 비즈니스포럼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윤 대통령, -베트남 비즈니스 포럼 참석새로운 파트너십 구축 방향 제시

 

베트남을 국빈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은 23일 오후(현지시간)에 개최된 한-베트남 비즈니스 포럼에 참석해 1992년 수교 이후 양국 경제협력 관계를 평가하고 새로운 30년을 위한 파트너쉽 발전방향을 제시했다.

대통령은 서울과 하노이의 물리적 거리는 3000km가 넘지만, 양국은 무역, 투자는 물론 인적교류, 문화에 이르기까지 거의 모든 부문에서 중요한 핵심 파트너가 되었다며 모범적인 협력관계 구축을 위해 노력 해준 양국 경제인들의 노력에 감사를 표했다.

이어, 글로벌 경기 위축으로 활력이 저하되고 있는 양국간 무역의 역동성을 회복하는 것이 가장 시급한 과제라고 진단하면서, “소비재, 플랜트, 서비스 등 다양한 분야로 협력관계를 심화시키고, 포괄적 전략 동반자 관계에 걸맞게 수평적 협업 관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한 양국은 자유무역체제의 혜택을 가장 많이 본 국가들로, 함께 협력하여 자유무역체제를 굳건히 지켜내야 한다고 말하고, 탄소중립 등 글로벌 어젠다에서도 함께 대응해 나가자고 제안했다.

대통령은 마지막으로 미래 세대 간 교류의 중요성과 관련해, 어제(현지시간 22) 열린 영테크 스타트업 그랜드 챌린지-베트남 문화교류의 밤행사를 언급하며, “양국 미래 세대간 교류 확대도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번 포럼에는 동행한 경제사절단을 포함해 한국 정부와 기업인 300여 명, 베트남 정부 및 기업인 300여 명 등 총 6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포럼 계기에 양국 기업·기관간 구체적인 협력 행보도 이어졌다. 방산, 소비재, 헬스케어, 식품 등 교역 분야에서 54건의 MOU, 전기차, 첨단산업 등과 관련한 28건의 기술협력 MOU, 핵심광물, 온실가스 감축 등 공급망·미래협력을 위한 29건의 MOU 등 역대 최대인 총 111건의 MOU가 체결돼 안정적이고 미래 지향적인 협력 기반이 마련됐다.

정부는 이번에 체결된 MOU가 구체적인 협력성과로 조기에 가시화되도록 적극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


이름 패스워드
비밀글 (체크하면 글쓴이만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서울시 종로구 필운대로 1가 40-4 (필운동) / 사업자등록번호:101-11-14273 /서울 아01866 / 전화02-3291-1700 / 팩스 02-3291-1702
발행인/편집인 : 한명구 | 청소년보호정책:이규진
Copyright ⓒ 언론인연합협의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