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 부총리 “국채발행 없는 추경…금리·물가 영향 최소화”
기자 : 마민석 날짜 : 2022-05-13 (금) 12:11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2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2차 추가경정예산안관계부처 합동브리핑에서 발표문을 낭독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소상공인 등 피해계층, 생존 위협국회서 신속 심의·확정 필요

 

정부가 594000억원 규모로 편성된 2차 추가경정예산안을 추가 국채 발행없이 마련하기로 했다.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2022년도 제2회 추경안 관계부처 합동브리핑을 열고 이번 추경은 추가 국채발행 없이 마련하기 때문에 금리나 물가 등 거시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최소화될 것으로 판단한다면서 국가채무비율도 국내총생산(GDP) 대비 50.1%에서 49.6%로 개선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이날 594000억원 규모의 새 정부 첫 추경안을 발표했다.

추 부총리는 국회에 제출할 추경의 규모는 594000억원이지만 지방에 이전하는 23조원이 포함돼 있어 실제 정부가 소상공인 지원, 방역 보강, 민생안정에 편성한 일반지출 규모는 총 364000억원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정부가 기존 예산을 아껴 151000억원을 마련하고, 나머지 213000억원은 금년 세수를 재추계한 결과 예상되는 초과세수를 활용해 조달했다고 덧붙였다.

추 부총리는 주요 거시변수 변화, 전년도 법인실적 호조 등으로 인해 총 533000억원의 초과세수가 발생할 것으로 추계됐다이중 213000억원은 이번 추경사업 재원으로 활용하게 됐고 나머지 초과세수는 지방재정 보강에 23조원, 국채 축소에 9조원을 활용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추 부총리는 안팎의 경제 상황이 엄중한 상황이라고 진단한 뒤 새 정부 경제팀은 거시경제를 자극하지 않으면서 소상공인 지원을 확대해야 하는 복잡한 난제를 안고 출범하게 됐다추경안은 이런 책무를 해결하는 첫걸음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소상공인 등 피해계층 분들은 이미 생계의 위협을 넘어 생존의 위협에 이르렀다국회에서 추경안을 최대한 신속히 심의·확정시켜 주실 것을 간곡히 요청하며, 국회에서 추경이 확정되는 즉시 집행될 수 있도록 사전준비를 철저히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름 패스워드
비밀글 (체크하면 글쓴이만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서울시 종로구 필운대로 1가 40-4 (필운동) / 사업자등록번호:101-11-14273 /서울 아01866 / 전화02-3291-1700 / 팩스 02-3291-1702 Copyright ⓒ 언론인연합협의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