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자여권은 우리나라가 세계최초, 횡단보도 그늘막은 서초구가 최초·최고
기자 : 마민석 날짜 : 2023-04-20 (목) 19:11


  

- 창의적 아이디어로 우리 일상을 바꾼 정부혁신 최초·최고 사례 발굴

- 최초는 2011년 한국도로공사 도로 노면 색깔 유도선8개 선정

- 최고는 사회적 약자 위치찾기 등 3개 분야 9개 유형별로 각각 선정

 

점자여권은 우리나라 외교부가 2017420일 장애인의 날에 발급한 것이 세계최초이다. 횡단보도 그늘막은 서울 서초구가 20156월에 국내최초로 설치한 후, 전국에 확산되어 여름철 햇볕을 피할 수 있었다.

행정안전부는 한국행정연구원과 공동으로 정부혁신 최초최고 17개를 선정해 발표했는데, 행정기관과 공공기관이 창의적 아이디어로 국민의 편의와 안전을 높인 다양한 사례들이 포함되었다.

먼저, 정부혁신 최초사례로 이번에 8개가 선정되었는데, 앞에 언급된 외교부의 점자여권, 서울 서초구의 횡단보도 그늘막 외에 6개가 있다.

1994년 서울 광진구가 음료배달 방식으로 어르신 안부확인 서비스를, 200712월 전남 광양시가 사회적 약자 위치찾기 서비스를 시작했다. 20116월 한국도로공사가 고속도로 안산 분기점에 도로 노면 색깔 유도선을 적용했고, 20201월에는 경기 수원시가 중앙제어방식의 긴급차량 우선신호 시스템을 가동했다. 모두 우리나라에서 최초이다.

2020223일 경북대병원 칠곡병원이 세계최초로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를 운영했고, 2021415일 질병관리청은 세계최초로 블록체인 방식의 코로나19 전자 예방접종 증명서를 발급했다.

다음으로, 횡단보도 그늘막, 사회적 약자 위치찾기, 어르신 안부확인 등 3개 분야에서 9개 유형별로 각각 최고사례가 선정되었다.

횡단보도 그늘막을 보면, 서울 서초구는 여름만이 아니라 계절별로 다양한 활용성 면에서, 부산 북구는 인공안개비(쿨링포크) 등을 갖춰 기능성 면에서, 충남 천안시는 학교나 노인시설 등 설치장소 특성을 고려한 맞춤형 측면에서 가장 잘 운영하는 지자체로 뽑혔다.

사회적 약자 위치찾기 분야에서 경찰청은 음성으로 신고하기 곤란한 상황에서도 신고할 수 있도록 보이는 112 신고를 운영하고 있고, 경남 양산시는 보호자가 요청하면 안심태그와 관내 CCTV를 연동해 사회적 약자를 찾는 방식으로 유형이 다른데, 모두 성과가 뛰어났다.

어르신 안부확인 분야는 방문형에서 일자리 사업과 연계해 다양한 서비스를 하고 있는 강원 삼척시가, 방문·정보통신기술 결합형에서 서울 성동구가, 배달·정보통신기술 결합형에서 대구 달서구가, 정보통신기술 위주 유형에서는 경기 안양시가 최고로 선정되었다.

행정안전부는 지난 1월부터 최초사례를 상시공모 중이고, 국민 생활과 밀접한 여러 분야에 대해 최고사례를 공모하는데, 앞으로 매년 3회 이상 최초·최고를 선정하여 발표할 계획이다.

사례별 자세한 내용은 정부혁신 누리집(innovation.go.kr)에 게시되고, 국제회의 발표자료나 외국공무원 교육자료 등에 활용될 예정이다.

한창섭 행정안전부 차관은 정부혁신으로 일상을 바꾼 최초최고사례를 찾아 격려하고, 이를 국내·외에 널리 알려 확산할 계획이다라며, “정부는 창의적인 혁신을 통해 국민이 더욱 편안하고 안전하게 생활하실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혁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름 패스워드
비밀글 (체크하면 글쓴이만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서울시 종로구 필운대로 1가 40-4 (필운동) / 사업자등록번호:101-11-14273 /서울 아01866 / 전화02-3291-1700 / 팩스 02-3291-1702 Copyright ⓒ 언론인연합협의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