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일 6·25전쟁 73주년 행사…“위대한 헌신에 존경과 감사를”
기자 : 마민석 날짜 : 2023-06-23 (금) 19:29


 6·25전쟁 73주년 행사 (이미지=국가보훈부).

 

보훈부, 오전 10시 서울 장충체육관서 개최

정부가 증정한 제복 착용 후 참석하는 첫 정부기념행사

 

국가보훈부는 오는 25일 오전 10시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6·25전쟁 제73주년 행사를 거행한다고 23일 밝혔다.

보훈부는 목숨을 걸고 자유민주주의를 수호하는 한편, 전후 폐허에서 대한민국을 다시 일으킨 6·25참전유공자들의 헌신에 감사와 존경을 표하기 위해 위대한 헌신에 존경과 감사를 주제로 이번 행사를 개최한다.

이를 통해 나라사랑 정신과 자유의 소중함을 미래세대에 계승하자는 의지를 전달할 계획이다.

이날 6·25참전유공자, 정부·군 주요인사, 유엔참전용사 후손 교류캠프 참가자 등 150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행사는 정부가 6·25전쟁 정전 70주년을 계기로 추진한 제복의 영웅들사업을 통해 새롭게 제작된 제복을 참석자 전원이 입고 거행하는 첫 정부기념행사가 될 전망이다.

행사는 참전국기 입장, 국민의례, 기념공연(1), 제복전수식, 정부포상, 기념사, 기념공연(2), 6·25노래 제창 순으로 50분 동안 진행된다.

국기에 대한 경례 맹세문은 2023년 병역명문가로 선정된 6·25참전유공자 남명식 씨와 아들 남덕우 씨, 손자 남상혁 씨 3대가 함께 낭독한다.

기념공연(1)에서는 일촉즉발 전쟁터의 참상과 동료 장병들과의 전우애를 274일 동안 8만여 자로 기록한 고 박순홍 하사의 6·25진중일기와 아들인 박정래 시인이 아버지를 그리며 위대한 헌신에 감사하는 아버지께 드리는 편지를 소개한다.

또 어린이 합창단인 리틀엔젤스 예술단의 합창에 이어 나라를 지키겠다는 굳은 의지가 담긴 6·25전쟁 당시 태극기 4종을 비롯해 아직 돌아오지 못한 121879명의 영웅을 끝까지 잊지 않고 기억하겠다는 끝까지 찾아야 할 121879태극기캠페인에 대해 영상으로 집중 조명한다.

 


6·25당시 사용된 태극기 4. (자료=국가보훈부)

 

특히 제복의 영웅들사업으로 탄생된 새로운 제복을 한영섭 6·25참전유공자를 비롯한 대표 세 명에게 입혀드리는 전수식도 진행된다.

이들 세 명의 6·25참전유공자는 종군기자, 유격대원, 여성의용군 신분으로 군인과 함께 대한민국의 자유를 지키기 위해 참전해 용감하게 싸운 분들이라고 보훈부는 설명했다.

정부포상에서는 6·25전쟁 당시의 공적이 최근에야 확인된 참전유공자 유족인 고 사해진 아들 사윤태 씨, 고 한홍섭 배우자 신월임 씨, 고 김종술 아들 김용균 씨에게 무공훈장(화랑)을 전달한다.

기념공연(2)에서는 총 대신 삽을 들어 전쟁으로 폐허가 된 대한민국을 재건해낸 참전용사들의 기적의 역사를 재조명한다.

이어 배우 박성웅 씨가 감사의 마음을 전하는 영웅을 기억하는 나라를 낭독하면 6·25전쟁에 참전한 22개 참전부대기와 참전유공자 대표 7명이 무대에 올라 강한 대한민국으로 지켜달라는 당부와 함께 대국민 거수경례를 할 예정이다.

끝으로 행사 참석자 전원이 함께 ‘6·25의 노래를 제창하며 행사가 마무리된다.

박민식 보훈부 장관은 호국영웅들의 위대한 헌신으로 자유를 지켰고 오늘날 놀랍게 성장한 대한민국의 기반이 됐음을 정부는 잊지 않고 끝까지 기억할 것이라며 그분들을 존중하고 예우하는 분위기가 사회 전반에 뿌리내려 이를 미래세대가 이어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문의 : 국가보훈부 제대군인국 제대군인지원과(044-202-5751)


이름 패스워드
비밀글 (체크하면 글쓴이만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서울시 종로구 필운대로 1가 40-4 (필운동) / 사업자등록번호:101-11-14273 /서울 아01866 / 전화02-3291-1700 / 팩스 02-3291-1702
발행인/편집인 : 한명구 | 청소년보호정책:이규진
Copyright ⓒ 언론인연합협의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