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2년 차 국정, 경제와 민생의 위기 살피는데 주안점 두겠다”
기자 : 마민석 날짜 : 2023-05-10 (수) 20:11



윤석열 대통령이 정부 출범 1주년인 10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현충탑에 묵념하고 있다.(대통령실 제공)

 

출범 1주년 맞아 국립서울현충원 참배2년 차 국정운영 의지 밝혀

 

윤석열 대통령은 “2년 차 국정은 경제와 민생의 위기를 살피는데 주안점을 두겠다외교의 중심도 경제에 두고 복합 위기를 수출로 돌파하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10일 정부 출범 1주년을 맞아 당정 주요 인사들과 함께 국립서울현충원 참배 후 가진 오찬 자리에서 이 같이 말했다고 이도운 대변인이 전했다.

윤 대통령은 또 기업가 정신을 꽃피울 수 있도록 지원하고 노사법치주의를 확립하면서 노동 현장의 안전을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이어 우리는 부존자원이 적고 시장이 작기 때문에 무역을 통해서만 국민들이 더 풍요롭게 사실 수 있다면서 우리 국민과 기업이 세계속에서 마음껏 뛰고 영업할 수 있도록 국제사회에서 국격을 갖추고 책임 있는 기여를 하는데도 힘쓰겠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 1년동안 우리 국민들께서 변화와 개혁을 체감하기에는 시간이 좀 모자랐다면서 “2년 차에는 속도를 더 내서 국민들께서 변화를 직접 체감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윤 대통령은 속도가 더 나야 변화를 체감할 수 있다. 우리 앞으로 1년간 더 힘차게 협력해서 뛰어보자고 오찬에 참석한 국무위원과 당 지도부, 대통령실 참모들을 격려했다.

한편, 지난 1년에 대해서는 잘못된 국정의 방향을 큰 틀에서 바로 잡는 과정이었다고 소회를 밝혔다.

윤 대통령은 지난 대선의 민심은 불공정과 비상식 등을 바로 잡으라는 것이었다면서 북한의 선의에만 기대는 안보, 반시장적, 비정상적 부동산 정책이 대표적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무너진 것을 다시 세우는 데는 시간과 노력이 많이 들지만 대한민국은 올바른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다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이름 패스워드
비밀글 (체크하면 글쓴이만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서울시 종로구 필운대로 1가 40-4 (필운동) / 사업자등록번호:101-11-14273 /서울 아01866 / 전화02-3291-1700 / 팩스 02-3291-1702
발행인/편집인 : 한명구 | 청소년보호정책:이규진
Copyright ⓒ 언론인연합협의회. All rights reserved.